HOME > 바른역사알기 > 한국시대
 
한국(桓國)에 관한 기록은 <한단고기(桓檀古記 )> 삼성기(三聖記)에, [우리 한(桓)의 건국은 가장 오랜 옛날에 있었다.... 어느날 동남동녀(童男童女) 800명이 흑수와 백산의 땅에 내려 왔다. ... 이를 한국(桓國)이라 하고 그를 천제한인(天帝桓因)이라 했으며 안파젼이라고도 불렀다. 7세를 전하였는데 그 역년은 3,301년이라 한다.]

[그 땅의 넓이는 남북 5만리 동서 2만여리에 이른다. 이를 모두 합하여 한국이라 하며 나누어 말하며 비리국, 양운국, 구막한국, 일군국... 선비이국, 수밀이국으로 보두 12국이다]라고, <한단고기> 태백일사(太白逸史,)에는 [이로부터 한인의 영제 아홉분이 나라를 나누어 다스렸으니 이를 9황(皇), 64(民)이라 한다]고 하였다.

12국중 일부의 이름이 당나라 때 편찬된 <진서(晋書)>에 다음과 같이 나타난다. [비리국은 숙신의 서북쪽에 있는데 말을 타고 200일을 가야 한다. 양운국은 비리국에서 말을 타고 또 50일을 가야 한다. 구막한국은 양운국에서 또 100일을 가야 하며 일군국은 구막한국에서 또 150일을 가야 하는데 이를 계산해 보면 숙신에서 5만여리를 가야한다.]

이러한 기록을 보면 5만리에 이르는 한국(桓國)은 아시아 거의 전부에 이르는 광대한 범위에 미쳤음을 짐작 할 수 있다.(사진은 삼족오) 또 12국 중 수밀이국은 메소파타미아 지역의 슈메르(Sumer)로 해석되고 있는데 슈메르는 현재 가장 빠른 문명으로 이해되고 있다.
슈메르인들은 동방의 고원 산악 지대에서 이동해 온 민족으로서 검은 머리를 한 황색인종이며, 이들의 유적지에서는 문자가 새겨진 점토판이 대량 발견되었다.